마음을 다스리는 글

욕심을 비우면 마음보다 너른 것이 없고, 탐욕을 채우면 마음보다 좁은 곳이 없다.
염려를 놓으면 마음보다 편한 곳이 없고, 걱정을 붙들면 마음보다 불편한 곳이 없다.
-공지사항: 육아일기 등 가족이야기는 비공개 블로그로 이사했습니다.

2017년 9월 19일 화요일

탄소 동위원소를 이용한 연대측정 - 2017. 9. 20(수)

탄소는 15가지 동위원소가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자연에 존재하는 대부분의 탄소는 질량수가 12이다. 질량수가 14인 탄소는 탄소 1조 개당 하나 정도 존재하는데, 이는 시간이 지날 수록 중성자 하나가 붕괴하여 안정적인 질량수가 14인 질소로 변한다.

생물이 살아있을 때는 주변환경과 탄소교환을 하기 때문에 질량수가 14인 탄소의 비율은 주위환경과 동일하다. 그러나 생물이 죽는다면 더 이상 환경과 탄소교환을 하지 못하기 때문에 질량수가 14인 탄소가 줄어들기 시작한다. (질량수가 14인 탄소의 반감기는 5,730년이다.)

이러한 원리를 이용하여 연대를 측정하는 것이다.

그런데, 주변환경의 질량수가 14인 탄소는 언제나 일정한 것인가? 이 탄소도 붕괴하여 점점 줄어드는 것은 아닌가? 주변환경의 탄소 붕괴 속도도 고려하여 연대측정이 이루어지는가?

원자로내의 핵분열 반응 개시 - 2017. 9. 20(수)

원자력발전소에서 핵반응을 개시하기 위해서는 이전에 사용하던 연료봉을 가져다 끼우기만 하면 된다. 그러면 안정적으로 연쇄 반응을 일으킬 수 있다.

만약 사용하던 연료봉이 없다면, 알파 입자를 방출하는 폴로늄을 베릴륨과 섞어서 베릴륨에서 충분한 양의 중성자를 방출하도록 해서 연료봉 안의 반응을 개시한다.

초기 핵무기에서 폴로늄-베릴륨 혼합물을 플루토늄과 우라늄 핵을 둘러싸게 배치해서 폭발 촉매 역할을 하도록 했다.

인재평가 객관성의 중요성 - 2017. 9. 20(수)

시카고 대학교 미식축구 경기장의 작은 공간을 세계 최초의 원자로로 탈바꿈시킨 이탈리아 출신 과학자 엔리코 페르미는 독일 나치의 박해를 개인적으로 경험했다.

페르미는 반유대인 법으로부터 아내를 보호하기 위하여 조국인 이탈리아를 떠나서 미국으로 향했다.

이탈리아가 아내가 유대인이라고 박해했던 페르미와 같이 우리는 지금 하찮은 속성으로 인재들을 박해하고 있지는 않을까?

2017년 9월 14일 목요일

GPS와 상대성 이론 - 2017. 9. 15(금)

위성을 이용한 시간과 위치서비스는 현대 생활에서 필수적인 것이 되었다. 휴대전화, 자동차 길안내 서비스들은 이 GPS 위성들 없이는 불가능하다.

이 GPS에는 아인슈타인의 상대성이론이 깊이 녹아들어 있다. 상대성이론에 따르면 시속 2,000km로 회전하고 있는 위성에 있는 시계들은 매일 100만분의 7초만큼 느려진다. (빠른 속도로 운동하고 있는 계의 시간은 정지된 계에 비하여 느리게 간다.) 또한, 아인슈타인의 일반상대성이론(중력이론)에 따르면 GPS 위성 궤도인 17,600km 상공에서는 중력장이 약하기 때문에 위성의 시계가 매일 100만분의 45초만큼 빨라진다. 즉, 매일 100만분의 38초만큼 빨라지는 것이다.

1977년 6월 초기 GPS 엔지니어들은 상대성이론에 따른 효과에 대하여 의심하고 위성 시계의 시간을 그대로 송출하면 된다고 주장했다. 위성의 시간을 지상에서 관측한 결과 아인슈타인의 상대성이론이 예측한 대로 24시간에 거의 정확히 100만분의 38초만큼 신호가 빨라졌다. 이런 오차가 20일 정도 지속된 후에 위성의 상대성이론에 따른 시간 보정을 하도록 했다.

상대성이론에 따른 시간 보정을 하지 않는다면, GPS는 하루만에 10km정도 엇나간 잘못된 위치정보를 가르키게 된다.

2017년 9월 13일 수요일

어머니와 공주여행 - 2017. 9. 12(화)

어머니와 공주로 반나절 여행을 다녀왔다.

어머니는 동생네 쌍둥이를 잠시 봐주기 위해 지난주 금요일날 대전에 오셨다. 우리집에서 하루를 주무시고 동생네로 가셔선 주말과 월요일 동생네 쌍둥이를 봐주시고 화요일 우리집에 오셨다. 동생네 육아를 도와주시는 이모님이 월요일에 개인 일때문에 못 오셔서 어머니가 동생과 제수씨를 도와 쌍둥이를 보셨다.

화요일에 어머니가 아무도 없는 우리집에 오시면, 청소며 빨래며 집안일만 하실 것 같아, 내가 하루 휴가를 냈다. 어머니는 회사일에 누가 될까 봐 한사코 휴가쓰는 것을 말리셨다. 사실 그것이 우리 부모님 세대의 정서였다. 가족 보다도 개인사 보다도 직장에서의 역할이 우선이었다.

하지만, 1년에 부모님 뵐 기회가 몇일 되지 않는 나는 휴가를 쓰고 어머니와 함께 하루를 보내기로 했다. 사실 가족과 행복한 삶을 살기 위해 회사에 다니는 것이 아닌가.

어머니는 주말농장에 일하러 가자고 하셨으나 집사람의 당부가 있기도 하고 해서 그러지 않았다. 아침에 아이들을 데리고 병원에 들렀다 동생네에서 어머니를 모시고 왔다. 아이들 어린이집에 한번도 가본 적이 없는 어머니와 함께 아이들을 어린이집에 데려다 주었다. 어머니는 아이들 어린이집의 규모, 운영방식 등을 보고는 놀라워 하셨다.

그러고는 공주로 향했다. 지난 주부터 어머니가 오시면 어디로 갈까 고민하다 공주의 무령왕릉과 공주박물관, 공산성이 좋겠다고 생각하고 있었다. 최근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에 등재된 이들을 어머니도 좋아하실 것 같았다.

공산성 앞에서 점심을 먹고, 어머니와 무령왕릉을 구경했다. 중국 남조양식의 벽돌무덤의 모양을 어머니는 신기해하셨다. 그리고, 백제 왕릉의 건설 방식을 설명하기 위해 만들어 놓은 모형을 하나하나 꼼꼼히 읽으셨다.

공주국립박물관에는 무령왕릉에서 출토된 유물들이 전시되어 있었다. 웅진으로 천도를 단행한 계기, 무령왕의 업적 등 백제 역사를 잘 알 수 있는 계기가 되었다.

그리고, 마지막으로 공산성을 어머니와 한바퀴 돌았다. 날씨가 정말 좋았다. 금강과 공주시내를 한눈에 내려다 볼 수 있는 경치가 정말 좋았다.













2017년 9월 12일 화요일

아인슈타인의 상대성 이론 - 2017. 9. 13(수)

아인슈타인은 한 강연에서 점점 주목을 받아가고 있는 자신의 새로운 이론인 상대성이론에 대하여 필연적이기보다는 경험을 통해 개연성이 있을 뿐이라고 이야기한다.

나는 이 솔직함이, 필연적으로 철저한 사고에 의해 비롯되었을, 그 솔직함에 놀랐다.

누돌프 레멜 박사: 상대성원리의 개념들로부터 유래되는 세계상이 불가피한 것인가요, 아니면 그 가정들이 임의적이고 임시방편적이지만 필연적인 것은 아닌가요?

아인슈타인 교수: 상대성원리는 가능성을 좁히는 원리입니다. 그것은 모형이 아닙니다. 마치 열역학의 둘째 법칙이 모형이 아닌 것과 마찬가지입니다.

레멜 박사: 제 질문은 그 원리가 불가피하고 필연적인 것인가 아니면 임시방편적인가 하는 것입니다.

아인슈타인 교수: 그 원리는 논리적으로 필연적인 것은 아닙니다. 경험을 통해 그 원리가 확인되어야만 그것이 필연적이 될 겁니다. 그러나 경험을 통해서는 개연성만이 있을 뿐입니다.


2017년 9월 10일 일요일

절대적 시간 - 2017. 9. 11(월)

"절대시간은 그 어떤 운동과의 비교로도 측정할 수 없다. 따라서 절대시간은 실제적인 가치도 없고 과학적인 가치도 없으며, 절대시간에 관해 조금이라도 알고 있다고 말할 수 있는 사람은 아무도 없다. 이는 쓸모없는 형이상학적 개념이다."
 - 마흐의 역학의 발달, 1883


시간은 현상을 측정하는 원초적인 기준이 아니다. 정확히 그 반대다. 시간 그 자체는 물체의 운동에서 유도되는 것이다. "시간은 다른 운동을 측정하기 위하여 고안된 운동"이다.
- 푸앙카레의 지도, 아인슈타인의 시계

Lee, Jeong Ho

Lee, Jeong Ho
Biography: Bachelor: Computer Science in Korea Univ. Master: Computer Science in KAIST Carrier: 1. Junior Researcher at Korea Telecom (2006 ~ 2010) 2. Researcher at Korea Institute of Nuclear Nonproliferation and Control (2010~)